봄 소개 스회원사서비 노무컨설팅 산재사건 노동사건 급여아웃소싱 자료실 일대일 상담실
Home > 자료실 > Labor news
박근혜 대통령, 노사단체 대표 초청 간담회 개최
이름 관리자 작성일 14.09.02 조회수 1777
파일첨부

박 대통령은 9. 1.(월)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노총과 한국경총 등 노사단체 대표 초청 간담회를 갖고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가 중심이 돼서 노사 간 대화를 활성화하고 폭넓은 공론의 장을 만들어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어 가기를 기대한다"며 "관계부처도 책임감을 가지고 노사정 대화에 적극 참여해 미래지향적인 해법을 찾아갈 수 있도록 협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직업훈련 같이 노사공동의 이익이 되는 이슈들부터 성과를 내면서 신뢰를 쌓아 가고 임금과 근로시간 개혁·정년연장·비정규직 문제 등 민감한 현안들에 대해서도 서로 조금씩 내려놓는 마음으로 대화와 타협을 통해 상생의 해결책을 모색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노동계는 노동권에 대한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은 "경제민주화와 복지 확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추진해야 한다"며 "노동기본권 신장을 위한 노동관계법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진행 중인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과 관련해 "노조를 개혁의 대상이 아닌 주체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어렵사리 만들어진 공공부문발전위원회가 노사정위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회적 대화 활성화와 관련해 그는 "단기성과 도출에 매달리기보다 끊임없이 소통하고 인내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박 대통령이 특별한 관심을 보여 달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동만 위원장과 김영배 한국경총 회장 직무대행, 김대환 노사정위원장, 최경환 경제부총리,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등 노사정 대표자 54명이 참석했다.









이전글 금융노조, 9.3 총파업 개최
다음글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8개월 만에 재가동